2016/12/17 17:03 2016/12/17 17:03
나는 원래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이것 밖에 없었다.
그래서 너무 서러웠다.


두다리 딛고 일어서는 것,
처절하게 버티고 있는 것,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이것밖에 없었다.


나는 원래 그래도 되는 사람이니까.
아무것도 아닌 보잘것 없는 존재에 불과한 사람이었으니까.
아프면 아파야만 했고
슬프면 슬퍼야만 했으며,
힘들면 힘든대로
그냥 그렇게 살아가야만 하는 사람이었으니까.


앞으로 나아가지도,
그렇다고 뒤로 물러나지도 못한 채,
그저 시린 가슴을 품에 가두고
이렇게 살아가는 것 밖에 없었다.


어쩔 수 없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이지만,
어쩔 수 없는 것을
어쩔 수 없다고 말하는 것이,
왜 이렇게 마음이 아픈지 모르겠다.


최선을 다해
제자리에서 방황하는 것.
나는 원래
그런 사람이었다.
Trackback Address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ID     PW     HOME     
secret
prev | 1 2 3 4 5 6 7 8 ... 54 | next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KHISM RSS T15 Y21 T10507